진료시간안내

  • 원장님 08:30 ~ 16:00
  • 부원장님 09:00 ~ 18:0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2:30 ~ 14:00
  • * 일요일, 공휴일 휴진
    * 원장님 진료는 사전 예약이 필요 (목요일 오후는 휴진)
    * 접수는 진료 종료 30분 전까지 입니다.

02-567-6226

  • 홈
  • 커뮤니티
  • 칼럼

칼럼

제목

밤의 호르몬 멜라토닌, 장기적으로 복용해도 괜찮을까

인간관계, 주변 환경, 노년에 따른 호르몬의 변화 등으로 불면증에 괴로워하는 이들이 많다. 이러한 고통을 덜기 위해 수면 보조제인 멜라토닌을 먹기도 하지만 매일 보충제를 먹는 경우, 의존성이 생길까 두려워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멜라토닌, 장기적으로 복용해도 괜찮을까?

멜라토닌은 뇌 중앙 바로 위의 송파선에서 만들어지는 호르몬이다. 이 호르몬은 신체의 생체 리듬을 조절하고 수면을 유도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뇌가 만드는 멜라토닌의 양은 0.2mg으로 아주 소량이라 몇몇 이들에게는 수면과 휴식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 이 때문에 수면의 질이 떨어지거나 잠이 들기 힘든 사람들은 인위적으로 멜라토닌 양이 많이 든 보충제에 도움을 청해 수면 장애와 불면증을 개선하는 것이다. 이러한 멜라토닌은 뇌를 진정시키고 졸음을 느끼게 하여 잠까지 유도해준다는 특징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멜라토닌이 전문의약품으로 분류되어 있어 처방전 없이 구할 수 없지만, 미국 등 해외에서는 보충제로 사용할 수 있어 직구로 구하거나 지인을 통해 얻기도 한다.

문제는 이때 발생한다. 시중에 유통되는 제품은 용량이 과하거나 품질 관리가 느슨해서 순도를 보장하기 어렵고 첨가물 및 방부제에 대해서도 제대로 알 길이 없다. 이뿐만 아니라 표지에 적힌 용량과 실제 멜라토닌 양의 편차가 큰 것으로 밝혀졌다. 2017년에는 캐나다 걸프(guelph)대학 연구팀이 캐나다에서 유통되는 16가지 브랜드의 30가지 멜라토닌 제형의 용량을 분석한 결과, 실제 함량이 표기된 것의 20%만 들어 있는 것부터 많게는 480%가 들어 있는 것도 있었다. 멜라토닌을 고용량 복용하게 되면 악몽에 시달리고 아침에 졸리는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이에 시애틀 버지니아 메이슨 메디컬 센터(virginia mason medical center)의 수면 의학 전문가 peters mathews 박사는 ‘멜라토닌의 장기적인 사용에 대한 효과와 안정성 여부는 여전히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며 ‘원하지 않는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해선 1~3mg 정도의 복용량을 권장한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진다. 또한 정신건강의학과 상담의사 김윤석 원장은 하이닥 칼럼을 통해 ‘속 불편감, 예민함, 일부 사람들에서 혈당 및 혈압이 증가할 수 있으니 전문의의 처방을 통해 정제된 멜라토닌을 복용하는 것이 좋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따라서 멜라토닌을 장기적으로 사용할 시 적절한 복용량을 지켰는지, 자신에게 맞는지 등을 확인해야 할 것이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